상단여백
HOME 스포츠
5월은 류현진의 달…5승 평균자책점 0.59, 이달의 투수 예약

(서울=뉴스1) 정명의 기자 = 5월은 류현진의 달.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2·LA 다저스)이 이달의 투수상 수상을 사실상 굳혔다.

류현진은 31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뉴욕 메츠와 홈 경기에 선발 등판해 7⅔이닝 4피안타 1볼넷 7탈삼진 무실점으로 역투했다. 투구수는 106개.

류현진이 1-0으로 앞선 8회초 2사 1루 상황에서 마운드를 내려가자 마무리 켄리 잰슨이 구원 등판해 남은 1⅓이닝을 책임지며 류현진과 다저스의 승리를 지켜냈다. 8회말 키케 에르난데스의 적시타로 추가점을 낸 다저스는 2-0으로 이겼다.

시즌 8승(1패)째를 따낸 류현진은 5월달 이달의 투수로 선정될 것이 유력해졌다. 류현진의 5월 성적은 6경기 5승 평균자책점은 0.59(45⅔이닝 3자책)로 경쟁자들보다 뛰어나다.

'코리안 특급' 박찬호가 1998년 7월 수상한 이후 21년만에 한국인으로서 이달의 투수를 받을 것이 거의 확실시되고 있다. 경쟁자들과 성적 차이가 뚜렷하기 때문이다.

류현진의 경쟁자로는 마이크 소로카(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 브랜든 우드러프(밀워키 브루어스)가 꼽힌다. 소로카는 5경기 3승 평균자책점 0.79(34이닝 3자책), 우드러프는 5경기 4승 평균자책점 1.36(33이닝 5자책)을 기록했다.

두 투수도 좋은 성적을 거뒀으나 류현진에는 미치지 못한다. 다승, 평균자책점, 이닝에서 모두 류현진이 소로카와 우드러프를 앞선다.

류현진은 시즌 평균자책점도 종전 1.62에서 1.48(73이닝 12자책)까지 끌어내리며 이 부문 메이저리그 전체 1위 자리를 질주했다. 규정이닝을 채운 투수 중 유일한 1점대 평균자책점이다.

지난 14일에는 메이저리그 진출 후 처음으로 이주의 선수로 선정됐던 류현진이다. 이주의 선수는 박찬호, 김병현, 추신수, 강정호 이어 한국인으로 5번째였다. '괴물투'를 계속하고 있는 류현진이 각종 상도 휩쓸고 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