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충북경찰, '의붓아들 사망' 고유정 대면조사 위해 1일 제주 도착
'전 남편 살해 사건'은 피의자 고유정이 12일 오전 제주 동부경찰서에서 제주지검으로 송치되고 있다. 2019.6.12/뉴스1 © News1 이석형 기자


(청주=뉴스1) 김용빈 기자 = 제주 전 남편 살인사건 피의자 고유정(36)의 의붓아들 사망 사건을 수사 중인 충북경찰이 고씨를 직접 수사하기 위해 제주로 향했다.

1일 충북 청주상당경찰서에 따르면 형사과장과 프로파일러, 담당 팀 등 7명은 이날 오전 제주에 도착했다.

경찰은 현장에서 조율을 거쳐 조사 일정을 잡는다는 계획이다. 조사는 고씨가 수감된 제주 구치소에서 이뤄진다.

경찰은 그동안 수집된 증거를 바탕으로 의붓아들 사망사건과 이들 부부의 연관성, 당시 정황 등을 살펴볼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지금까지 수집된 증거와 조사 내용을 종합해 고씨를 직접 조사할 예정"이라며 "프로파일러를 통해 고씨 진술의 신빙성 등도 따져볼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고씨의 의붓아들 B군(만 4세·2014년생)은 지난 3월2일 오전 10시10분쯤 충북 청주의 한 아파트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소방당국이 출동했을 당시 B군은 의식과 호흡, 맥박이 모두 없던 상태였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B군이 질식사한 것으로 추정된다는 부검 소견을 내놨다. 정확한 사인은 특정되지 않았고, 특이 약물이나 독물은 검출되지 않았다

그동안 고씨를 두둔해왔던 현 남편 A씨는 지난 13일 제주지검에 고씨가 자신의 아들을 살해한 것으로 의심된다며 고소장을 제출했다.

고씨의 전 남편 살인사건을 수사 중인 제주지검은 이날 고씨를 기소할 예정이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