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불법 사채업하며 상습 폭행 일삼은 조폭 일당 입건
광주 서부경찰서 /뉴스1 © News1 황희규 기자


(광주=뉴스1) 허단비 기자 = 불법사채업을 일삼은 조폭 일당이 입건됐다.

광주 서부경찰서는 15일 불법 사채업으로 원금 2배의 이자를 요구하고, 돈을 갚지 못하자 피해자를 협박해 주점을 가로챈 혐의(채권의공정한추심법 위반 등)로 A씨(35)와 B씨(37)를 붙잡아 조사 중이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 1월11일쯤 C씨(33)에게 1500만원을 빌려주고, 매월 150만원의 이자를 받는 등 6개월동안 2250만원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C씨가 이자를 갚지 못하자 부동산임대차계약을 강제로 작성하도록 협박해 피해자가 운영하고 있는 주점을 가로챈 혐의도 받고 있다.

조사 결과 이들은 각각 다른 조직폭력원으로 오래 전부터 친분이 있는 사이로 알려졌다.

이들은 총 3명의 피해자에게 6개월간 5000만원을 빌려주고 이자제한법(연 25%이하)의 다섯배에 달하는 연 120%로 이자를 내도록 압박, 약 1억원을 가로챈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은 채무를 변제받는 동안 상습적으로 폭행과 협박도 일삼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지난 9일 광주 서구 한 아파트 단지에서 이들을 검거했다. 이들은 이튿날 경찰 조사를 마친 후 피해자들을 회유하기 위해 합의서와 처벌불원서를 강제로 장석토록 한 혐의도 드러나 여죄가 추가됐다.

이들은 경찰 조사에서 "투자한 것이고 자발적으로 부동산 명의를 이전해서 준 것"이라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피해자들을 회유하는 등 죄질이 불량하고 도주 우려가 있다고 판단, 지난 11일 구속영장을 발부받아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