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태풍 '다나스' 20일 오전 제주에 최근접…'비상 2단계' 격상
장마전선과 태풍 '다나스'의 영향으로 시간당 20~30㎜의 비가 쏟아진 19일 오전 6시1분쯤 제주시 내도동의 한 주택이 침수돼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대원이 배수작업을 벌이고 있다.(제주도소방안전본부 제공) © News1 오미란 기자


(제주=뉴스1) 홍수영 기자 = 올 여름 첫 태풍인 제5호 '다나스(DANAS)'는 20일 오전 3시부터 9시 사이 제주에 가장 근접할 것으로 보인다.

제주는 이미 100㎜가 넘는 장맛비가 내린 가운데 태풍 다나스의 영향으로 20일까지 강한 비가 예상돼 이날 밤까지가 최대 고비가 될 전망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다나스는 19일 오전 8시 현재 중국 상해 남동쪽 약 363㎞ 부근해상에서 시간당 11㎞의 속도로 북상하고 있다.

다나스는 이날 오후 9시 제주 서귀포 서남서쪽 약 270㎞ 부근 해상까지 근접할 것으로 예상된다.

20일 오전 3시쯤에는 서귀포 서쪽 약 140㎞ 부근 해상으로 접근해 이날 오전 9시 진도 남남서쪽 약 50㎞ 부근 해상으로 이동하면서 제주에 가장 가까워질 것으로 보인다.

이로 인해 제주엔 20일까지 시간당 50㎜ 이상의 매우 강하고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19일부터 20일까지 제주도 예상 강수량은 150~300㎜이며 산지 등 많은 곳에는 700㎜ 이상의 비가 내릴 전망이다.

19일 오전 8시 기준 주요지점 일강수량을 보면 제주 삼각봉에 166.5㎜, 제주공항 129.0㎜의 비가 내렸다.

제주도 전역에는 강풍주의보와 호우경보가 발효됐으며 제주도 전해상에 풍랑주의보가 내려진 상태다.

제주도와 제주소방안전본부 등에 따르면 제주에 많은 비가 내리면서 도로침수 1건, 배수지원 4건, 주택 침수 5건, 주택 하수관 역류 1건 등의 피해가 발생했다.

19일 오전 5시쯤 우도 천진항 인근 도로가 침수됐으며 오전 5시56분쯤 제주시 연동 도로의 맨홀이 유실돼 안전조치가 이뤄졌다.

앞서 지난 18일에는 제주시 구좌읍 한동초등학교 앞 도로가 침수되고 평대리 드림빌리지 앞 도로가 침수되기도 했다.

제주도 재난안전대책본부는 19일 오전 6시 집중호우와 태풍에 대비하기 위해 '비상 1단계'를 '비상 2단계'로 격상했다.

재난안전대책본부는 13개 협업부서와 24시간 상황근무체계를 통한 신속한 상황공유를 하는 것은 물론 재해취약지 지속점검, 재난관리자원 투입 준비 등 재난 예방활동에 더욱더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해경도 지난 18일부터 비상근무 체제에 돌입해 태풍 및 호우 피해 상황에 대응하고 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