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BJ꽃자, 정배우 폭로 인정 "과거 성매매 사실…고소 진행할 것"
BJ 꽃자 유튜브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유튜버인 BJ 꽃자가 폭로 전문 유튜버 정배우에게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정배우가 폭로한 성매매 의혹을 인정하면서도 그에 대해선 고소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꽃자는 15일 자신의 유튜브 방송에서 "언젠가 터질 거라고 생각했다. 그때 상황 보고 대처를 잘 해야겠다 생각했다"며 "엄마 아빠한테는 돈을 그렇게 벌어서 엄마 아빠 용돈을 줬다는 걸 말할 자신이 없었다. 그래서 (처음엔) 이를 악물고 아니라고 했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내가 그런 일을 한 건 맞다. 방송을 하기 전부터 유명했었다. 그런 쪽에서 내 이름을 얘기하면 다 알았다"며 "그런 일 했었고 사실이 맞는데 숨기고 싶었다. 내가 인기가 있으니까 지키고 싶었고, 인기가 생기면서 나를 잃어버린 것 같더라. 너무 유명해지면서 지킬 게 많아졌다"고 털어놨다.

또 꽃자는 성매매 사실을 인정하게 된 이유에 대해 "알면서도 모른 척 해주시는 분들 있을 거다. 댓글에 그런 말이 많더라. 제가 솔직하게 얘기하는 게 매력이었다 하더라. 꾸밈 없는 모습이 내 모습이었다"고 설명했다.

꽃자는 "여자로 봐주시는 분들도 있고 안 봐주시는 분들도 많겠지만, 여자로서 그걸 밝히고 싶지 않았다"며 "언젠가 수면 위로 올라올 걸 알았다.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린다고 해서 가려지지 않는다. 큰 문제 없이 왔는데 저도 안일했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그 사람(정배우)에게 사과할 생각이 없다. 정배우에게 연락도 왔었다. 정배우 때문에 이 사실을 밝히는 것은 아니다. 정배우와 이걸 끝내고 싶어서 얘기하는 건 아니다"라며 "꾸밈 없는 꽃자를 보고 싶다는 얘길 들으니까 곰곰히 생각해봤다. 이 일을 솔직히 덮고 싶었다. 엄마한테 알리고 싶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꽃자는 "왜 그 사람(정배우)에 대해 고소할 예정이냐면, 없는 얘길 한 게 문제"라며 "저는 형사 처벌을 받을 예정이다. 결정적인 건 저 혼자 트랜스젠더로서 총대메고 이 일을 끝내고 접으면 된다 생각했는데 다른 트랜스젠더에 전화했다더라. 연락을 받지 않으니까 '본인한테 피해가기 싫으면 당장 연락받으라' 했다더라. 다른 트랜스젠더에게까지 피해 주는 건 아니라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또 "왜 내 일을 갖고 협박을 했나. 그것에 대해 그 사람에게 기분이 나빠서 (고소를) 진행할 것"이라며 "변호사님에게 물어봤는데 사실이든 사실이 아니든 명예훼손으로 고소가 가능하다 하더라. 트랜스젠더들 협박 안 했으면 고소 안 했다"고 강조했다.

꽃자는 "이거에 대해 변명하고 싶지 않다. 과거의 잘못도 나고, 현재 이 자리에 앉아있는 것도 나다. 과거의 나도 내가 맞다. 더이상 해명할 건 없다. 했던 것도 맞다. 해명할 건 없다"며 "다만 엄마 아빠한테 숨기고 싶었다. 지켜야 할 것도 많았다. 거짓말 해서 당당한 것도 아니다. 결론은 맞으니까 내가 이걸 해명할 게 없는 거다. 과거를 후회하고 사는 사람 중 한 명이다. 그런 일을 했다고 당연히 숨기지 않겠나. 여자로 살면서 치욕적인 것도 맞고 당당하지 못했다. 그건 사실이다. 제일 첫 번째는 부모님에게 알리고 싶지 않았다"고 말했다.

또 꽃자는 "돈을 지키고 싶었던 게 아니다"라며 "이 사건으로 방송을 안 할 거지만 돌아온다 안 돌아온다 이것도 말씀 못 드린다. 꼬리표 붙으면서까지 방송으로 돈 벌고 싶지 않다. 내가 옛날에 다시 하던 일 찾아서 가게 나가거나 할 거다. 충분히 생각할 시간이 필요하고 잘못을 인정할 시간도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편 정배우는 지난 14일 "꽃자는 지난 2014년부터 2017년까지, 4년간 불법 성매매를 해왔다"고 폭로해 파장이 일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