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일반
어린 생명 구한 대한항공 승무원…항공기서 혼신의 응급조치
대한항공 운영 여객기(대한항공 제공)© 뉴스1


(서울=뉴스1) 임해중 기자 = 대한항공 객실 승무원들이 응급 조치로 꺼져가는 어린 승객의 소중한 생명을 구했다.

23일 대한항공에 따르면 이달 18일 오후 4시 35분 김포공항에서 출발해 오사카로 향하던 대한항공 KE739편(보잉777-200)에서 착륙 직전 어린이 응급환자가 발생했다.

오후 5시 50분경 일반석에 탑승한 12세의 일본인 여자 어린이 승객은 갑자기 호흡곤란을 일으켰고 아버지가 입속 이물질을 제거하려했으나 실패했다.

어머니가 도움을 요청해 승무원은 승객 상태를 확인했다. 당시 환자는 기도가 막혀 호흡 곤란이 심해진 상태로 의식을 점차 잃어갔던 것으로 알려졌다.

승무원은 기도가 이물질로 막혔을 때 양팔로 환자를 뒤에서 안 듯 잡고 배꼽과 명치 중간 사이 공간을 주먹 등으로 세게 밀어 올리는 하임리히법을 실시했다.

수차례 응급조치에도 호흡 및 의식은 돌아오지 않았고 사무장이 기내 방송으로 의사를 찾았지만 당시 항공기에는 의료인이 탑승하지 않았다.

사무장은 호흡 정지 시간이 길어짐에 따라 급히 손을 쓰지 않는다면 뇌사 및 승객 사망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했다. 상황 발생 5분이 지나도 호흡이 돌아오지 않자 승무원은 팔에 피멍이 들 때까지 30여회 이상 강한 압박을 실시했다고 대한항공은 설명했다.

연이은 심폐소생술 끝에 승객 흉부 쪽에서 공기가 폐로 들어가는 소리가 들리며 환자 호흡이 돌아왔고 빠르게 정상을 회복했다. 승무원은 환자 부모님과 입 안 이물질을 확인한 결과 빠진 어금니 유치가 기도를 막은 것으로 확인했다.

사무장은 운항승무원을 통해 휠체어를 탑승구에 대기시키는 등 후속 조치를 오사카 지점에 요청했다. 기내 좌석 중 비어있는 가장 앞쪽으로 승객 일행을 옮겨 안정을 취한 후 오후 6시23분 무사히 착륙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30분간 긴박한 시간 동안 어린 생명을 살릴 수 있었던 것은 승객 안전을 위해 다양한 응급 상황 훈련을 거듭한 결과"라고 말했다.

실제 대한항공은 기내 응급 상황에서 객실 승무원들이 일사불란한 협업으로 각자의 역할을 할 수 있도록 교육하고 있다.

또 모든 객실 승무원을 대상으로 연 1회 정기안전교육을 통해 응급 처치법, 심폐소생술(CPR) 및 자동심장충격기(AED) 사용법 실습 등 기내 항공 응급 처치와 관련한 체계적인 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이 관계자는 "이번 KE739사례처럼 승객들이 안심하고 대한항공 항공기를 이용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지속하겠다"고 덧붙였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