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이번엔 조국 장관 본회의 출석 놓고 티격태격…야당 "오지 마라"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 운영위원장실에서 만나 인사를 나누고 있다. 2019.9.16/뉴스1 © News1 이종덕 기자

 


(서울=뉴스1) 박기호 기자,장은지 기자,정연주 기자 = 여야 3당 교섭단체 원내대표가 16일 정기국회 의사일정 등을 논의하다 조국 법무부 장관의 국회 본회의 출석 문제를 놓고 이견을 보이며 진통을 겪고 있다.

조 장관을 인정할 수 없으니 본회의에 출석하지 말라는 게 야당 요구다.

17일 교섭단체대표연설을 시작으로 정기국회는 본격 일정에 들어간다. 본회의에서 진행되는 교섭단체대표연설에는 국무위원들이 출석해 지켜보며, 이어지는 대정부질문에도 분야별 해당 장관 등이 나와 의원들의 질문에 답하게 된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나경원 자유한국당·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회동을 갖고 정기국회 의사일정 변경 문제 등을 논의했다.

참석자들에 따르면 회동에선 나·오 원내대표는 17일 본회의장에서 진행되는 교섭단체대표연설에 조 장관이 앉아 있어서는 안된다고 주장했다.

이에 이인영 원내대표가 지나친 요구라고 맞서면서 공전을 거듭했다고 한다.

이 원내대표는 "교섭단체대표연설에서의 국무위원 출석과 관련해 이견이 생겨 (의사일정) 합의를 이루지 못했다"며 "일단 협상은 스톱하고 오후에 다시 보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조국 장관의 본회의 출석에 반대하는 야당의 주장에 대해 "받아들일 수 없다"며 "장관을 부정하는 야당의 요구를 어떻게 받아들이냐. 무리한 요구"라고 지적했다.

반면, 나경원 원내대표는 "장관으로서의 자격 요건이 되지 않는 조국 장관의 대정부질문 출석의 건으로 인해 합의가 안됐다"며 "조 장관뿐 아니라 많은 장관들이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채택도 없이 임명이 됐기에 저희는 조 장관이 국회에 출석하는 것은 용납할 수 없다"고 말했다.

오신환 원내대표도 "피의자인 조국 장관을 인정할 수 없다는 것이 야당의 입장"이라고 말했다.

야당은 또한 당초 23~26일 진행하기로 했던 대정부질문 일정을 26~27일, 30일, 10월1일로 연기하자고 요구했다.

오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이 22~26일 방미 계획이 있어서 함께 (수행)하는 장관이 있기에 조정하는 것도 논의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저희는 가능하면 정해진 일정을 그대로 진행하자는 입장"이라고 했다.

만약 야당의 요구와 같이 대정부질문이 연기될 경우 이달 30일부터 내달 19일까지 실시하려 했던 국정감사 일정도 일부 조정될 수 있다.

여야 3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3시45분쯤 재차 회동을 갖고 조 장관의 국회 출석 문제 및 의사일정 재조정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