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일반
"외국인 불법고용 근절"…광주서 '타워크레인' 고공농성
민주노총 전국건설노조 광주전남지부 사무국장 이모씨가 19일 오전 광주 북구 임동의 한 건설현장에서 크레인 1대를 점거하고 고공농성을 벌이고 있다. 이씨는 '외국인 불법고용 근절''임단협 타결''불법 하도급 근절' 등을 요구하고 있다.(건설노조 제공) 2019.9.19 /뉴스1 © News1


(광주=뉴스1) 황희규 기자 = 광주·전남지역 건설노동자가 외국인 불법 노동 근절 등을 요구하며 타워크레인 점거 고공농성에 돌입했다.

19일 민주노총 건설노조 광주·전남지부에 따르면, 노조 사무국장 이모씨(39)는 이날 오전 5시30분부터 광주 북구 임동의 J건설현장에서 타워크레인 1대를 점거하고 고공농성에 들어갔다.

A씨는 타워크레인에 '외국인 불법고용 근절', '생존권 쟁취 지역민 우선고용' 등이 적힌 현수막 2개를 내걸었다.

노조는 최근 J건설현장에서 발생한 외국인 노동자 불법 고용 사태에 대한 재발 방지와 임금·단체협약 타결, 불법 하도급 근절 등을 요구하고 있다.

J건설은 외국인 불법체류자 40여명을 불법으로 고용했다가 지난 16일 적발돼 4명이 연행된 것으로 알려졌다.

노조는 "불법체류자 등 외국인 노동자를 불법으로 고용하면서 역으로 내국인의 고용문제가 심각하게 위협받고 있다"며 "건설사들은 단속에 걸려도 벌금 내면 그만이라는 인식을 갖고 있다"고 비판했다.

노조는 요구안이 받아들여질 때까지 무기한 점거농성을 벌인다는 방침이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