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홍준표vs유시민 2차대전…22일 지상파서 혈투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왼쪽)과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 News1 신웅수 기자


(서울=뉴스1) 정연주 기자 =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와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오는 22일 'MBC 백분토론'에서 다시 맞붙는다. 조국 사태를 둘러싼 양측 진영의 대표적 인사들간의 극한 대치가 예고됐다.

홍 전 대표는 전날 페이스북에서 "개방적 소통을 위해 'MBC 백분토론' 20주년 특집 방송에도 나가볼까 한다"며 "2시간 생방송으로 1대1 '맞짱 토론'을 준비한다"고 밝혔다.

노무현재단 관계자는 10일 뉴스1과 통화에서 "유시민 이사장이 방송에 출연하는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두 사람의 재대결은 약 4개월 만에 유튜브에서 지상파로 자리를 옮겨 성사됐다. 지난 6월 두 사람은 각자의 유튜브 방송인 '홍카콜라'와 '알릴레오'의 합동 방송인 '홍카레오'에서 150여 분간 설전을 벌였다.

당시 방송은 경제·안보 등 현안을 폭넓게 다뤘고, 두 사람은 주요 현안에 대한 극명한 입장차를 보였다. 여야의 대표 논객인 이들의 맞짱 토론에 국민들의 관심 또한 뜨거웠다.

특히 이번 토론은 최근 진영 간 대결로 비화한 조국 법무부장관 관련의혹에 대한 첨예한 대립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유 이사장은 지난 8일부터 이틀에 걸쳐 정경심 교수의 자산관리인인 김모PB(프라이빗뱅커)의 인터뷰를 공개하는 등 승부수를 띄우고 있다. 홍 전 대표는 지난 3일 광화문집회 연단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향한 '국민탄핵결정문'을 낭독하는 등 노골적인 대립각을 세우고 있다.

홍 전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두 번에 걸친 광화문의 분노는 소시민들의 분노다. 니들처럼 민노총, 전교조에 의해 조직화된 좌파들의 부추김이 아니다"라며 "동원집회니 내란죄니 운운하는 것은 그만큼 민심을 모른다는 것"이라고 성토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