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일반
文대통령 모친 장례미사 참석한 정치권 "마지막 가시는 길"
31일 오전 문재인 대통령의 모친 故 강한옥 여사의 빈소가 마련된 부산 수영구 남천성당으로 천주교 신도들이 미사를 위해 들어가고 있다. 2019.10.31/뉴스1 © News1 여주연 기자


(서울=뉴스1) 박기호 기자,전형민 기자,김세현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의 모친인 고(故) 강한옥 여사의 장례미사가 31일 오전 부산 수영구 남천성당에서 엄수될 예정인 가운데 미사에 참석하기 위해 정치권 주요 인사들이 모습을 드러냈다.

장례미사는 이날 오전 10시 30분 남천성당 본당에서 열렸다. 하지만 미사 시작 1시간 전부터 성당 앞은 미사에 참석하기 위한 정치권 관계자들과 일반인과 신도들로 북적였다.

'조문을 정중히 사양한다'는 문 대통령과 유가족의 뜻에 따라 장례 기간 동안 빈소를 방문하지 않았던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등 여권 관계자들도 장례미사에 참석을 위해 입장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이 대표는 오전 9시 49분께 남천성당을 찾았다. 이인영 원내대표와 조정식 정책위의장, 윤호중 사무총장 등은 배우자가 미사에 참석했다. 이들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정협의 때문에 부산에 내려오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 정의용 안보실장, 강기정 정무수석 등 대통령을 최측근에서 보좌하는 청와대 인사들도 성당에 입장했다.

전날(30일) 조문을 하지 못한 양정철 민주연구원장도 다시 모습을 드러냈다. 양 원장은 장례미사 참석을 위해 성당으로 들어가면서 "마지막 가시는 길이니까"라고 짧게 말했다.

전날 조문을 위해 빈소를 찾았다가 발걸음을 돌렸던 오거돈 부산시장도 미사 참석을 위해 다시 나타났다.

문희상 국회의장과 정세균·김원기 등 전직 국회의장, 유인태 국회 사무총장도 장례미사 참석차 모습을 보였다. 전날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의 빈소 조문 당시 빠졌던 조배숙 평화당 원내대표도 미사에 참석했다.

장례미사가 천주교 신자를 대상으로 하고 있기 때문에 일반 시민들의 입장은 불가한 상태다.

이 때문에 신부가 성당 입구에서 일반 시민과 신자를 가려내기 위해 입장을 원하는 사람에게 '사도신경'을 외워보라던가, 간단한 천주교 교리 문제를 내는 모습이 종종 목격되기도 했다.

고인이 생전 다녔던 신성성당 신도들은 오전 9시 24분께 일찌감치 남천성당으로 입장했다.

 

 

 

31일 오전 문재인 대통령의 모친 故 강한옥 여사의 빈소가 마련된 부산 수영구 남천성당으로 천주교 신도들이 미사를 위해 들어가고 있다. 2019.10.31/뉴스1 © News1 여주연 기자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