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불매운동 여전'…유니클로, 대규모 할인행사에도 매출 67% '급감'
21일 오후 서울 유니클로 광화문점 앞에서 평화나비네트워크와 대학생겨레하나 회원들이 유니클로 광고 규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9.10.21/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서울=뉴스1) 이승환 기자 = 유니클로가 대규모 할인행사에도 올해 9월 매출이 67%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박광온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국내 8개 전업 카드사(삼성·신한·KB국민·현대·롯데·우리·하나·비씨)의 '신용카드 매출액 현황'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31일 밝혔다.

유니클로의 올해 9월 매출액은 91억원으로 1년 전 279억원보다 67% 줄어들었다. 대규모 세일을 실시했던 이달 1일~14일 2주간 매출액도 81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61% 감소했다.

유니클로는 이달 3일부터 온·오프라인에서 대표상품을 최대 50%까지 할인 판매하는 15주년 감사 세일을 실시했다.

온라인몰에서 일부 인기 제품이 품절되고, 오프라인 매장을 방문하는 고객이 늘면서 불매운동이 시들해졌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하지만 불매운동을 막기에는 역부족인 셈이다.

유니클로의 위안부 조롱 의혹 광고 논란 불거진 이달 18일 이후 매출액은 더 큰 폭으로 감소했을 것이라는 분석이다.

반면 유니클로의 대체제 브랜드로 주목받는 신성통상의 탑텐은 올해 9월 매출액이 작년보다 61% 증가했다. 10월 1일~14일 매출액도 72%나 급증했다.

박광온 의원은 "국내 소비자들의 불매운동은 계속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