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손흥민 구하기' 나선 토트넘, '태클 트라우마' 극복위해 심리치료도

(서울=뉴스1) 정재민 기자 = 토트넘 구단이 심리치료 프로그램을 진행하는 등 손흥민(27·토트넘 홋스퍼) 구하기에 나섰다.

영국 '미러'는 5일(이하 한국시간) "손흥민이 안드레 고메스 부상으로 인한 정신적인 트라우마로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B조 4차전 즈베즈다와의 원정 경기에 함께 하지 못할 수도 있다"며 "손흥민의 트라우마에 대해 심리치료를 제공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영국 매체 '더선'은 "손흥민이 휴대전화 전원도 끄고 부모님이 있는 집으로 향했다"며 "항상 밝은 모습의 손흥민이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다. 사건 이후 아무도 만나려 하지 않았다"고 했다.

손흥민은 4일 오전 영국 구디슨 파크에서 열린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1라운드 에버턴과의 원정 경기에 선발로 나서서 후반 18분 1도움을 기록했지만, 후반 34분 고메스에 비하인드 태클을 해 다이렉트 레드카드를 받았다.

손흥민은 태클 직후 곧장 자신의 파울임을 인정하며 사과의 의미로 고메스에게 다가갔다. 하지만 고메스의 심각한 상태를 확인한 뒤 머리를 감싸 쥐고 괴로워했다. 주심은 손흥민에게 레드카드를 줬고 손흥민은 얼굴을 가린 채 울먹이며 경기장을 빠져나갔다.

경기 후 영국축구협회(FA)는 손흥민에 3경기 출전 정지 징계를 내렸다. 손흥민은 향후 셰필드 유나이티드, 웨스트햄 유나이티드, AFC 본머스전에 나설 수 없게 됐다. 손흥민의 리그 복귀전은 다음 달 5일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의 원정 경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에 토트넘은 의도가 없는 파울이라며 항소에 나선 상태다.

현지 언론은 손흥민의 '트라우마'를 우려하며 UCL 즈베즈다전 결장 가능성도 점치고 있다.

영국 '데일리메일'은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이 UCL 즈베즈다전에 앞서 손흥민과 함께 갈지 결정해야 한다"며 "눈에 띄게 고통스러운 모습을 보인 손흥민의 심리적인 극복이 중요하다"고 했다.

영국 '미러' 역시 "손흥민이 고메스의 부상에 정신적인 충격을 받아 즈베즈다 원정에 동행하지 않을 수 있다"며 "토트넘은 원정 동행 여부를 결정하기 전 손흥민의 상태를 살필 것"이라고 보도했다.

손흥민의 UCL 즈베즈다전 출전이 제외된다면 다음 일정은 오는 14일 레바논 베이루트에서 열리는 레바논과의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4차전이 된다.

파울루 벤투 축구대표팀 감독은 전날 소집명단 발표 기자회견에서 "손흥민이 악의적인 마음을 갖고 그런 일을 할 리 없다. 안타깝지만 경기 중에 일어날 수 있는 일이라 생각한다. 최대한 도와주겠다"며 "그렇다고 손흥민의 출전을 조정한다는 생각은 아직 하고 있지 않다. 털고 일어날 수 있도록 도와주겠다"고 밝혔다.

한편 고메스는 오른쪽 발목 수술을 받은 뒤 병원에서 회복 중이다. 에버턴 구단은 "회복에 전념하며 향후 재활에 돌입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