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文대통령 "민식이법 국회 통과돼야…스쿨존 식별방안도 실행"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사옥에서 열린 '국민이 묻는다-2019 국민과의 대화'에 출연해 국민 질의에 답하고 있다.(청와대 제공) 2019.11.19/뉴스1


(서울=뉴스1) 최은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청와대 참모진에게 "운전자들이 스쿨존을 쉽게 인식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검토해 실행하라"고 지시했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오후 취재진에게 보낸 문자메시지를 통해 이렇게 밝혔다. 문 대통령은 전날(19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에서 진행된 MBC 특집 '국민이 묻는다-2019 국민과의 대화'에서 고(故) 김민식군의 부모와 만난 바 있다.

문 대통령은 "스쿨존 내 교통사망사고 가중처벌과 단속 카메라 설치 등을 의무화하는 '민식이법'이 조속히 국회에서 통과되길 바란다"라며 "법제화까지 시간이 걸리는 점을 감안해 스쿨존의 과속방지턱을 길고 높게 만드는 등 누구나 스쿨존을 쉽게 식별할 수 있는 방안을 만들라"고 말했다.

한편 어린이 보호구역 내 교통사고로 피해자가 사망할 경우 가중처벌할 수 있는 내용의 이른바 '민식이법'의 조속한 통과를 요청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은 이날 20만명 이상의 동의를 받았다. 이 청원은 김민식군의 아버지가 청원글을 올렸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