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골프장서 번호판 영치한다 했더니…부리나케 세금납부한 차주들
체납차량 단속 모습.(인천시 제공)© 뉴스1

 


(인천=뉴스1) 강남주 기자 = 지난 18일 인천시 징수기동팀이 인천 관내 모 골프장 주차장에 들이닥쳤다. 이들은 일사불란하게 움직이며 장비를 활용해 체납차량을 적발하고 차주들에게 ‘번호판 영치’ 문자를 보냈다. 문자를 받은 A씨는 부리나케 달려와 체납액 전액인 197만원을 현장에서 납부했다.

시는 징수기동팀이 지난 18~20일 관내 골프장 11개소의 출입차량을 특별단속한 결과 38대의 체납차량을 적발했다고 25일 밝혔다.

이중 11대는 번호판을 영치했으며 체납액이 소액인 27대는 계도 조치했다. 또 현장에서 13대(계도차량 포함)에 대해 900만원을 징수했다.

시는 번호판 영치차량이 2개월 이내 체납을 해소하지 않을 경우 차량을 강제 견인해 공매한다는 방침이다.

시의 이번 골프장 단속은 세금을 납부할 충분한 여력이 있으면서도 체납을 일삼는 행위에 경종을 울리기 위해서다.

이달 기준 자동차세 2회분·과태료 30만원이상을 미납한 영치대상 차량은 23만대, 체납액은 1408억원에 이른다. 이는 지방재정에 악영향을 끼치는 것은 물론 성실히 납부하는 납세자와의 조세 형평성에도 어긋난다.

시는 이를 해소하기 장비를 총 동원해 오는 27일 일제단속을 실시하기로 했다.

최경주 납세협력당당관은 “골프장 단속은 자진 납세 분위기를 확산하고 조세 정의도 실현하기 위한 조치”라며 “향후에도 성실납부 문화를 정착시키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