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랑의 풀빵 아줌마' 영동 이문희씨 17년째 이웃돕기 화제
 


(영동=뉴스1) 김기준 기자 = 충북 영동군에서 '사랑의 풀빵아줌마'로 알려진 이문희씨(57·양강면 마포리)가 올해도 어김없이 작지만 큰 사랑의 온정을 나눴다.

13일 양강면에 따르면 이날 이씨가 면사무소를 찾아와 "불우이웃을 돕는 데 써달라"며 60만8700원을 내놓았다.

이씨는 영동읍 계산리 중앙시장 앞에서 풀빵을 구워 팔면서 손님에게 받은 500원짜리 동전을 돼지저금통에 넣어 두었다가 매년 말 불우이웃돕기 성금으로 내놨다.

올해는 돼지저금통에 모은 돈이 40만8700원 밖에 되지 않아 풀빵을 팔아 번 20만원을 성금에 보탰다.

이씨는 2002년 자녀의 학비를 보태기 위해 풀빵 장사를 시작한 뒤 17년째 '돼지저금통 선행'을 이어가고 있다.

본업은 복숭아 농사지만, 영농을 끝낸 겨울철 4~5달은 풀빵을 판다. 넉넉한 형편은 아니지만, 주위에 추운 겨울이 더 힘들고 어렵게 사는 이웃들이 적지 않다는 생각에 500원짜리 동전을 차곡차곡 모았다.

처음에는 나눔을 어떻게 실천할지 몰라 쌀과 양말 등 생필품을 사서 불우이웃에게 나눠주거나 홀몸노인의 집을 찾아가 김치를 담가주기도 했다.

그러다 체계적으로 어려운 이웃을 돕기로 하고 2003년부터 사랑의 돼지저금통에 동전을 가득 모아 영동읍사무소에 전달하다가 지난해부터 자신이 사는 양강면에 맡긴 것으로 알려졌다.

이씨는 "올해는 '돼지'에 밥을 많이 못줬다"라며 "적은 돈이지만 어려운 이웃에게 소중히 쓰여지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한편 양강면은 이씨의 성금을 충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전달해 지역의 복지 증진 사업에 쓰도록 할 예정이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