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 여파…성남FC, 2020시즌 출정식 취소
 


(서울=뉴스1) 임성일 기자 = 성남FC가 계획했던 2020시즌 출정식을 개최하지 않는다고 10일 전했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으로 인한 조치다.

김남일 감독 체제로 새 출발하는 성남FC는 오는 22일 선수단 전원이 참석하는 출정식을 통해 팬들 앞에 첫 선을 보일 예정이었다. 그동안 성남은 매 시즌 개막 전 출정식을 통해 팬들과 호흡하는 시간을 가져왔다.

그러나 최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으로 인해 선수단 및 팬들의 안전이 우려됐고 이에 따라 부득이 하게 행사를 취소하게 됐다.

성남은 특별한 행사 없이 훈련에 매진해 시즌을 준비할 예정이다.

김남일 감독은 "팬 여러분과의 첫 번째 만남이라 기다리고 있었는데 아쉽게 됐다. 하지만 선수단 건강관리 또한 한 시즌을 이어가는 데 있어 상당히 중요한 부분"이라면서 "팬 여러분들에게는 경기장에서의 멋진 승리로 인사 드리겠다"고 전했다.

성남은 오는 3월8일 일요일 오후 2시 탄천종합운동장에서 전북현대와 홈 개막전을 갖는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