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NC 단독 선두 질주, 그 뒤에는 '구원 1위' 원종현 "항상 대기 중"
NC 다이노스 마무리 투수 원종현. /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서울=뉴스1) 정명의 기자 = NC 다이노스가 단독 선두를 질주 중이다. 그 뒤에는 구원 1위에 올라 있는 원종현이 있다.

NC는 지난 19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시즌 1차전을 치렀다. 결과는 5-4 NC의 승리. 5-0으로 앞서다 5-4까지 쫓겼으나 한 점 차 리드를 끝까지 지켰다.

NC가 5-2로 앞선 8회말. 두산이 뒷심을 발휘하기 시작했다. 볼넷 2개로 찬스를 잡더니 오재일의 2루타로 한 점을 만회했다. 김재환이 다시 볼넷을 얻어내 1사 만루. 이어 최주환의 희생플라이로 5-4, 턱 밑 추격이 이뤄졌다.

2사 1,2루 역전 위기가 이어졌다. 그러자 NC 벤치는 마무리 원종현을 호출했다. 원종현은 앞서 7회말 2타점 적시타를 때려낸 껄끄러운 타자 김재호를 4구만에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우면서 불을 껐다.

9회말에도 원종현이 마운드에 올랐다. 가볍게 투아웃을 잡아낸 원종현은 대타 오재원에게 좌전안타를 맞았지만 박건우를 3구삼진으로 요리, 경기에 마침표를 찍었다.

1⅓이닝 1피안타 2탈삼진 무실점이 이날 원종현의 투구 성적. 원종현에게는 시즌 5번째 세이브가 주어졌다. 공동 1위였던 키움 히어로즈 조상우를 제치고 원종현이 세이브 단독 1위로 올라서는 순간이었다.

NC는 11승1패로 단독 선두를 질주 중이다. 2위 LG 트윈스(8승4패)와 승차도 3경기로 여유가 있다. 팀이 승리하는 경우가 많다보니 자연히 마무리 투수의 호출도 잦다.

원종현은 벌써 7경기에 등판해 6⅓이닝을 소화했다. 5세이브와 함께 1승을 따냈고, 평균자책점도 1.42로 수준급이다. 4경기에서 4세이브, 평균자책점 0.00을 기록 중인 조상우와 치열한 구원 경쟁이 예상된다.

경기를 마친 원종현은 "8회에 조금 일찍 등판했지만 항상 경기 상황을 보며 내 몫을 해내기 위해 대기하고 있다"며 책임감을 보였다.

이어 "포수 양의지가 워낙 리드를 잘해줬다"며 동료에게 공을 돌린 뒤 "슬라이더로 카운트를 잡고 몸쪽 투심을 승부구로 활용했다"고 투구 패턴을 설명했다.

지난해 처음 팀의 마무리 보직을 맡아 60경기에서 3승3패 31세이브(3위) 평균자책점 3.90을 기록했던 원종현. '마무리 2년차' 시즌을 맞아 각오가 남다르다.

원종현은 "올해는 시즌 전부터 멘탈 트레이닝을 하며 마무리 역할을 잘 해내기 위한 준비를 해왔다"면서 "좋은 팀 분위기를 이어나가겠다"고 다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