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LIFE
"확진자 나오면 어떻게…" 교사에게 '방역책임 전가' 지적도
고등학교 3학년 학생들의 등교가 시작된 지난 20일 오후 광주 광산구 장덕고등학교에서 이 학교 3학년생들이 하교하고 있다. 2020.5.20/뉴스1 © News1 한산 기자


(서울=뉴스1) 정지형 기자 = 고등학교 3학년을 시작으로 등교수업이 실시됐지만 일선 학교에서는 교사에게 지나친 방역부담을 떠넘긴다는 목소리가 이어지고 있다.

80일 만에 학생들에게 교문이 열린 지난 20일 학교 현장에서는 학교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한 조치가 시행됐다.

앞서 교육부를 포함한 교육당국은 각 학교에 지침을 내리면서 의심증상을 보이는 학생을 위해 교내에 일시적 관찰실을 설치하고 학생들 방역지도도 철저히 해달라고 요청했다.

고등학교 3학년 등교수업 첫날에도 교사들이 별도 수업을 통해 방역수칙을 학생들에게 교육하고 학생 간 밀접접촉을 차단하기 위해 방역지도를 수시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코로나19 차단에 교사 역할이 커지면서 교사들 사이에서는 자칫 학교 내에서 집단감염 사태가 일어날 경우 책임을 뒤집어쓰는 것은 아닌지 우려도 나온다.

서울 소재 모 고등학교에서 고등학교 3학년 담임을 맡은 A(46·여)씨는 "담임 역할이 이전에는 생활지도에 한정돼 있었는데 지금은 학생들 건강까지도 책임을 져야 한다"면서 "코로나19 관련해서도 담임선생님이 거의 다 책임을 져야 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도 최근 성명을 통해 학교는 방역 최전선이 될 수 없으며 교사가 방역책임관이 돼서도 안 된다고 비판했다.

정현진 전교조 대변인은 "교사들이 방역지침을 학생들에게 교육하는 등 최대한 노력하는 게 맞는다"면서도 "다만 방역을 전담할 수 있는 인력을 전체 학교에 내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고등학교 3학년 학생들의 등교 개학이 시작된 지난 20일 울산 중구 함월고등학교에서 학생들이 점심을 먹기 위해 배식을 받고 있다. 2020.5.20/뉴스1 © News1 윤일지 기자


실제로 이날 등교수업을 실시한 서울 소재 다른 고등학교에서도 보건교사와 보건보조강사가 2명뿐이어서 행정인력을 끌어와 일시적 관찰실을 운영해야 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잘못될 경우 비난을 고스란히 감수할 수밖에 없어서 교사들이 걱정이 굉장히 많다"면서 "학생들이 등교하기 전에 해야 할 매뉴얼을 모두 적어놓고 계속 확인 중이다"고 전했다.

방역과 관련해 학교로 내려오는 지침이 불명확한 것도 교사들을 혼란스럽게 하는 원인 중 하나로 꼽혔다.

코로나19 상황이 지역별로 차이를 보이는 만큼 교육당국은 전체적인 가이드라인만 제공하고 개별 학교가 상황에 맞게 대책을 수립하는 방향으로 간다고 했지만 유동적 지침이 오히려 현장 대처를 힘들게 한다는 것이다.

경기 시흥시 은행중학교에서 보건교사로 재직 중인 김지학 보건교육포럼 수석대표는 "유증상자가 생겨서 선별진료소를 갔는데 확진자가 되면 지침상으로는 나머지 학생과 교직원은 대기하다 역학조사 후 귀가 조처"라면서 "유증상자가 생겼을 때 의심증상 학생 외에 나머지 인원과 관련된 후송대책은 구멍으로 남아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서울 같은 경우 119 구급차 활용 후송대책이 일찍 확정됐는데 경기도는 따로 지침이 없어서 선생님끼리 후송팀을 짰었다"면서 "경기도도 마찬가지로 적용된다고 뒤늦게 발표되면서 학교 결정이 또 뒤집어졌다"고 비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