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결혼' 혜림♥신민철 커플화보 공개 "2세는 아들 하나, 딸 하나 원해"
혜림, 신민철/우먼센스 제공 © 뉴스1

 

 

혜림/우먼센스 제공© 뉴스1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7년 간의 연애 끝에 사랑의 결실을 맺게 된 두 사람은 오는 7월 5일 결혼식을 올린다. 혜림은 "하루하루 행복한 나날을 보내고 있다. 마음 놓고 공개 열애를 하게 된 후 과분한 축하까지 받으며 결혼식을 올리게 되다니 꿈만 같다"고 24일 공개된 우먼센스 인터뷰를 통해 소감을 밝혔다.

예비 신랑은 익스트림 태권도의 선구자이자, 코리안 타이거즈와 국기원 태권도 시범단의 주장 출신 신민철 선수. 혜림은 2세 계획에 대해 "아직 구체적인 계획을 세운 적은 없지만 바람이 있다면 아들 하나, 딸 하나 낳고 싶다"고 밝혔다. 이어 신민철은 "마음 같아선 혜림이를 꼭 닮은 딸을 갖고 싶지만, 혹시나 날 닮을 수도 있으니 아들이 나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어 그는 "이연걸, 이소룡, 성룡 등 중국 무술을 바탕으로 세계적인 스타가 된 배우들은 많은데 태권도로는 아직 세계적인 스타가 없어 아쉽다. 능력이 된다면 2세는 태권도를 기반으로 한 세계적인 영화배우로 키워보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원하는 부부상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다. 혜림은 "최민수-강주은 부부와 차인표-신애라 부부를 닮고 싶다. 최민수-강주은 부부처럼 티격태격 재미있게 살고 싶고, 차인표-신애라 부부처럼 같이 봉사활동도 다니고 가치 있는 일을 하며 아름답게 지내고 싶다"고 답했다.

신민철은 자신의 사랑꾼 면모에 대해 "아닌 건 끝까지 아닌 대쪽 같은 성격인데 혜림이한테는 전혀 그러지 못한다. 딱 잘라 내 말을 해야 하는 순간에도 도저히 못 하겠다"고 밝히며 '찐' 사랑꾼임을 증명했다.

'우먼센스'7월호에서 공개.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