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리버풀 우승,30년 만에 한 풀었다…맨시티, 첼시에 1-2로 패해 확정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리버풀이 30년 묵은 한을 풀었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위 맨체스터 시티(이하 맨시티)가 첼시에 덜미를 잡히면서 리버풀의 우승이 확정됐다.

맨시티는 26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스탬포드 브릿지에서 열린 첼시와의 2019-20 EPL 31라운드에서 1-2로 졌다.

이날 패배로 맨시티는 20승3무8패(승점63)가 되면서 선두 리버풀(28승2무1패?승점86)과의 격차를 좁히는데 실패했다. 2위와의 승점차가 23점이 된 리버풀은 남은 7경기 결과와 상관없이 올 시즌 리그 챔피언이 됐다.

리버풀이 리그 우승을 차지한 것은 지난 1990년 이후 30년 만이다. 1992년 EPL이 출범한 이후로는 첫 우승이다.

3연승을 기록한 첼시는 16승6무9패(승54)로 3위 레스터(16승7무8패?승점55)와의 승점 차를 1점으로 좁혔다.



첼시는 전반 36분 크리스티안 풀리시치가 역습 상황에서 드리블 돌파에 이은 슈팅으로 선제골을 넣어 앞서 나갔다.

반격에 나선 맨시티는 후반 10분 케빈 데 브라이너가 프리킥을 오른발 직접 슈팅으로 연결, 승부를 원점으로 돌리는데 성공했다.

기세를 탄 맨시티는 2분 뒤 라힘 스털링이 골키퍼와 1대1 상황을 맞는 좋은 찬스를 잡았으나 슈팅이 골대에 맞고 나오면서 역전 기회를 놓쳤다.

실점 위기를 넘긴 첼시는 반격에 나섰고 후반 33분 다시 앞서 나갔다. 맨시티의 수비수 페르난지뉴가 타미 애브라함의 슈팅을 손으로 막자 주심은 퇴장과 함께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이를 윌리안이 키커로 나서 득점, 첼시는 1골 차로 앞서 나갔다.

1명이 많은 첼시는 남은 시간 경기를 주도하면서 1골 차 승리를 지키며 승리를 챙겼다. 첼시의 승리로 리버풀은 30년 만에 리그 정상에 오르는 기쁨을 누렸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