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리버풀, 마지막 홈경기에서 첼시 5-3 제압…시즌 31승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리버풀이 첼시를 꺾고 홈에서 기분 좋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리버풀은 23일(한국시간) 영국 리버풀의 안필드에서 열린 첼시와의 2019-20 EPL 37라운드에서 난타전 끝에 5-3으로 승리했다.

이미 리그 우승을 확정 지은 리버풀은 구단 역사상 최초로 단일 시즌 리그 31승(3무3패)을 찍으면서 승점96를 마크했다.

다음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진출 경쟁을 펼치고 있는 첼시는 19승6무12패(승점63?골득실13)가 되면서 이날 웨스트햄과 1-1로 비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17승12무8패?승점63?골득실28)에 골득실에서 밀린 4위로 순위가 한 계단 떨어졌다.

리버풀은 전반 23분 나비 케이타의 중거리 골을 시작으로 전반 38분 트렌트 알렉산더 아놀드, 전반 43분 조르지니오 바이날둠가 연속 득점을 성공시켜 3-0까지 앞서 나갔다.

리버풀은 전반 추가시간 올리비에 지루에게 만회골을 허용했지만 후반 10분 호베르투 피르미누의 골로 다시 3골 차로 달아났다. 피르미누는 홈 구장에서 1년 4개월 만에 골맛을 봤다.

반격에 나선 첼시는 후반 16분 태미 에이브러햄, 후반 28분 크리스티안 풀리시치의 연속골로 1골차까지 따라 갔다. 하지만 리버풀은 후반 39분 역습 상황에서 알렉스 옥슬레이드 체임벌린이 쐐기골을 터뜨리면서 올 시즌 마지막 홈 경기 승리를 챙겼다.

경기 후 리버풀은 관중들이 없는 홈 구장에서 우승컵을 들어올리면서 30년 만에 달성한 리그 우승을 즐겼다.

한편 첼시와 다음 시즌 챔피언스리그 진출 경쟁을 펼치고 있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영국 맨체스터의 올드 트래포드에서 열린 웨스트햄과의 경기에서 1-1로 비겼다.

맨유는 승점 1점을 획득하면서 첼시를 제치고 3위에 올랐다. 웨스트햄은 10승8무19패(승점38)로 15위를 마크하면서 잔류를 확정 지었다.

이날 맨유는 전반 추가 시간 미카일 안토니오에게 선제골을 내줬지만 후반 6분 '만 19세 공격수' 메이슨 그린우드의 동점골로 무승부를 거뒀다.

그린우드는 올 시즌 17골을 넣으면서 조지 베스트(1965-66시즌), 브라이언 키드(1967-68시즌), 웨인 루니(2004-05시즌)가 기록한 '맨유 10대 한 시즌 최다골'과 타이를 이뤘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