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그룹 '아이러브서 괴롭힘 주장' 신민아, 새벽 응급실行 "악플·추측 자제해달라"
민아/ 사진=신민아 인스타그램 © 뉴스1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탈퇴한 그룹 아이러브에서 괴롭힘을 당했다고 주장한 신민아가 24일 새벽 응급실로 이송됐다.

신민아의 어머니는 이날 새벽 신민아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에 "안녕하세요 민아 엄마입니다. 안 좋은 소식을 전해드려서 죄송합니다. 민아가 오늘 쓰러져 응급실로 이송 되었습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곧 입원을 할 예정이고 민아를 향한 악플과 추측은 자제 해 주셨으면 좋겠습니다. 감사합니다"라고 덧붙이며 신민아의 건강에 이상이 생겼음을 시사했다.

앞서 신민아는 지난 15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코코아'에 게재한 영상을 통해 "당분간 휴식을 취해야 할 것 같다"고 밝혔다. 이어 "이 유튜브를 보고 있을 그분들, 나 정말 괴롭다"며 "나 괴롭히는 거 멈춰달라"고 호소했다.

또한 신민아는 인스타그램 계정에도 글을 올리며 "내가 억울하게 당한 일들을 왜 비밀로 해야 하는지 이유를 알 수가 없다. 사람이라면 정식으로 사과를 해야 한다는 생각 먼저 해야 하는 거 아닌가, 나를 힘들게 한 사람들에게 사과받고 싶다"라고 말했다.

이후 온라인 커뮤니티에도 관련 사건을 담은 글이 게재됐다. 해당 글에는 신민아가 걸그룹으로 활동할 당시 일부 멤버들에게 폭행과 폭언을 당했다는 내용이 담겨 '괴롭힘 논란'이 더욱 커졌다.

이에 아이러브 소속사 WKS ENE는 지난 23일 공식입장을 내고 "현재 유튜브와 SNS상에서 이슈가 되고 있는 민아양의 주장은 모두 허위 사실이며, 아이러브 6명의 전 멤버는 구토를 하는 등 심신의 심각한 충격을 받은 상황"이라며 "민아를 상대로 민형사상의 조치를 취하겠다"고 대응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