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
美 "지소미아, 美안보에도 도움…한미일 안보 협력 계속해야"
김인철 외교부 대변인 <자료사진> /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서울=뉴스1) 최종일 기자 = 미국 국무부가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을 언제든지 종료할 수 있다는 한국 정부의 입장과 관련해 한미일 3자 안보 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하면서, 이 문제를 한일 갈등과 별개로 다룰 것을 촉구했다.

미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6일(현지시간) '미국의 소리(VOA) 방송에 "한국과 일본이 신속하고 효율적으로 군사 정보를 공유하는 역량은 한국과 일본의 안보 이익뿐 아니라 미국의 안보 이익에도 매우 중요하며, 더 넓은 지역의 안정에도 중요하다"고 말했다.

앞서 김인철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강제 징용 문제와 관련해 일본 정부가 일본 기업의 자산을 강제 매각하거나 현금화할 시 보복조치에 나설 것임을 예고한 것과 관련, 지소미아를 언급하며 "날짜에 구애받지 않고 우리 정부가 언제든지 종료 가능하다"고 밝힌 것에 대한 논평이다.

국무부 관계자는 "미국은 국방과 안보 문제는 한일 관계의 다른 영역과 계속 분리돼 있어야 한다고 굳게 믿는다"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는 공동의 이익을 인식하면서 한국, 일본과 양자·3자 안보 협력을 계속 추구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우리는 한국과 일본이 역사적 사안들에 지속성 있는 해결책을 마련하기 위한 진지한 논의를 이어갈 것을 권고한다"고 덧붙였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